‘코로나19 확산 막아라’ 미추홀구, 소규모 교회 등 집중 점검
상태바
‘코로나19 확산 막아라’ 미추홀구, 소규모 교회 등 집중 점검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6.03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잇따른 코로나19 확진 상황과 관련해 소규모 종교시설과 노래연습장, 피시방 등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구는 지난달 28일부터 오는 7일까지 경찰과 합동으로 68개 조 200명을 투입해 노래연습장 311곳, 코인노래방 25곳 등을 점검하고 있다.

주류판매 및 보관은 물론 접대부 고용 등 불법영업행위와 함께 코로나19 관련 위생수칙 준수도 점검내용에 포함돼 있다.

또 지난 1일 발생한 소규모 교회 목사들의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소규모 교회들 역시 점검 대상이 됐다.

구는 목사 집단 감염과 관련해 6개 소규모 교회에 대해 방역소독과 임시 폐문 조치를 했으며, 주말에는 미추홀 지역에 있는 소규모 교회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노래방이나 피시방, 종교시설 모두 확진자들 감염 상황을 보면 위생수칙을 지키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마스크착용과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