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편법 가맹 업체 6곳 이재명 경기지사 "강경 대응"
상태바
지역화폐 편법 가맹 업체 6곳 이재명 경기지사 "강경 대응"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6.03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이재명 경기도지사 SNS 캡쳐
사진 = 이재명 경기도지사 SNS 캡쳐

경기도가 연매출 10억 원 미만에 해당하는 도내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경기도지역화폐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편법을 동원해 가맹점으로 등록한 업체 6곳이 적발됐다.

이재명 지사는 2일 SNS를 통해 도가 실시한 ‘지역화폐 가맹점 현장조사 결과 보고’를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제보 및 시·군이 지정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대상은 매출 제한(10억 원 초과)에 해당될 것으로 의심되는 경기도지역화폐 가맹 업체 및 동일 사업장 내 동종(유사) 업종으로 이중 등록 또는 신규 등록한 것으로 의심되는 업체들이다. 도가 총 23개 업체를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진행한 결과, 6개 업체가 편법 가맹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성시 A슈퍼마켓은 기존의 영업장을 폐업신고한 후 새로운 사업자로 등록해 지역화폐 가맹점으로 운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부천시 B음식점은 다른 가맹 음식점의 단말기로 음식값을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타 가맹점 단말기 사용 및 유사 업종 이중 등록 건에 대해 고발조치를 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편법 가맹이 확실시되면 가맹 취소, 세무조사 의뢰, 형사고발 등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