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수업 장기적인 대책 고민해야
상태바
등교 수업 장기적인 대책 고민해야
  • 기호일보
  • 승인 2020.06.04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하자 인천시교육청이 부평구·계양구의 학교 및 유치원 등교일을 추가 연기했다. 시교육청은 부평구·계양구와 동일 생활권인 부천시 쿠팡물류센터 감염병은 점차 통제되고 있으나, 지난 주말 사이 성경연구모임과 부평구·계양구 PC방 등을 통한 감염 사례가 추가 발생해 시교육청, 시, 교육부가 협의를 거쳐 2일 등교 연기를 결정했다. 이로써 부평구·계양구의 유치원과 초· 중·특수학교 등 총 243곳이 오는 10일까지 원격수업을 유지한다. 

하지만 시교육청의 원격수업 체제 유지 방침에서 입시와 취업이 시급한 고교 3학년과 부평구와 계양구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빠지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대에 대한 우려와 입시전형에 대한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교원단체와 일부 교사들은 각 지역으로 접촉자가 분산됐고, 검사가 계속 진행 중인 상황이므로 광범위한 지역감염 확산 우려를 고려해 등교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다. 고3의 경우도 등교수업을 계속한다지만 역시 등교 연기 주장 목소리가 높다. 다만 두 달 이상 등교가 늦어진 상황에서 촉박한 일정 탓에 등교가 연기될수록 학생들이 감당해야 할 부담은 가중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에 이어 교회·물류센터 등 감염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는 데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코로나로부터 안전하다거나 예전과 같은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잘못된 신호로 받아들여진 탓인지 느슨해진 사회분위기로 인해 집단감염이 확산 추세로 돌아서면서 강화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했으나 우리 사회의 전체 분위기는 여전히 느슨해진 모양새다.  

사실상 생활 속 거리 두기가 불가능한 학교 환경 속에서 안전하다는 확신도 없이 등교 수업이 이뤄진 뒤 학교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다면 사회적 혼란은 더욱 통제하기가 어렵게 된다. 교육부와 시교육청은 우선 등교수업 일정에 대한 폭넓은 재논의와 입시 일정 연기를 포함한 고3에 대한 대학입시 대책을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 현 상황에서 섣부른 등교 수업 결정과 잦은 연기 결정은 교육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 상실로 이어질 것이 분명한 만큼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주기 바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