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코로나19에 편승한 불법 특송물품 특별단속
상태바
인천세관, 코로나19에 편승한 불법 특송물품 특별단속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본부세관은 올해 2월부터 특송물품 은닉 마약류 특별단속 기간 동안 밀반입한 필로폰과 MDMA, 야바 등 주요 마약류 27건(25㎏)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을 통해 적발건 수는 줄었지만 적발량은 약 3배에 달했다. 지난해 특송 은닉 주요마약 적발은 40건(8.4㎏)이다.

세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세계적으로 여객기 운항이 줄면서 해외입국자와 국제우편 반입은 감소했지만 특송물품의 비중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특별단속을(올 2월∼6월) 실시했다. 특히 지난 2월에는 특송·우편물품의 간이 통관절차를 악용한 마약·총기 등 위해물품 반입 등을 차단하기 위해 특송 및 국제우편물품 검사 인력 39명을 충원했다.

세관은 "앞으로도 국민건강 및 사회안전에 상당한 위협을 초래하는 위해물품의 유입이 국경단계에서 차단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