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전등사서 만날 청년작가들의 예술혼
상태바
강화 전등사서 만날 청년작가들의 예술혼
미술계 인재들 발굴 전시 지원 올해 김하림·한지민 작가 뽑혀 무설전 내 갤러리서 15일 개최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06.04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 전등사(주지 여암 스님)는 미술계 청년작가들을 발굴해 전시를 지원하는 공모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49명이 지원한 데 이어 올해는 67명의 청년작가들이 응모해 김하림·한지민 작가가 선정됐다.

이 중 김하림 작가 개인전이 오는 15일부터 9월 15일까지 전등사 무설전 내 서운갤러리에서 개최된다. 김 작가는 굿하는 무녀에게서 느껴지는 신명을 거친 붓 터치와 강렬한 색감으로 표현한다. 또한 부적을 빠른 속도로 그려낸 것 같은 이미지와 무녀의 춤을 몸짓에 따라 그린 듯 생동감이 넘치는 화풍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작가의 대표적 회화작품뿐만 아니라 무설전 앞마당에 불씨를 상징하는 다양한 형태의 도자기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전시가 펼쳐지는 전등사 무설전은 법고창신 정신으로 건립된 법당이자 복합문화공간으로 다양한 전시가 펼쳐지는 곳이다.

전통사찰과 현대미술이 어우러지는 이번 전시회는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느낌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