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쏟아지는 누리꾼들 비난 어쩌나
상태바
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쏟아지는 누리꾼들 비난 어쩌나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와 박한별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승리와 박한별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사진=온라인커뮤니티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클럽 '버닝썬' 관련 성매매 알선 등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첫 재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유인석 전 대표의 변호인은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김래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유 전 대표의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며 구체적인 의견은 향후 재판에서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0)와 함께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유 전 대표는 ‘경찰총장’이라 불리며 버닝썬 관련 수사를 무마해준 의혹을 받는 윤규근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법인 자금으로 결제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받고 있다.

당시 승리와 유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은 법원에서 기각됐다.

법원은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인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 및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기각했다.

유 전대표와 함께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기소된 승리는 올해 3월 군에 입대했고, 이에 따라 법원은 사건을 군사법원으로 이송했다.

박한별
박한별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유 전 대표의 아내인 배우 박한별에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박한별은 버닝썬 폭행 사건 이후 남편이 승리와 같이 설립한 유리홀딩스 대표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승리와 사업 파트너인 건 맞지만 남편의 일이라 자세한 건 모른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남편 유 전 대표가 승리, 정준영의 몰카 유포 카톡방의 일원으로 밝혀지면서 또 다른 논란을 불러왔고 출연 중인 드라마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시청자들은 드라마 하차를 요구했으나 박한별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먼저 최근 저의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사과의 글을 올리면서도 하차의사가 없음을 못박았다.

며칠 후 서울지방경찰청을 통해 비공개로 참고인 조사를 마친 박한별은 사실상 방송활동을 중단하면서 은퇴와 비슷한 상황이 됐다.

박한별은 앞서 유 전 대표가 10회가 넘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출석했다는 사실과 지난달 첫돌을 지난 딸을 둔 아버지라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제 남편은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린다”는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의 부정적인 시선을 받기도 했다.

현재 박한별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박한별의 사과문에 ‘결국 인정...’, ‘남자가 막장’, ‘사실을 몰랐다는 말은 없네요,..’, ‘응 혐의 인정 ~남자 참 잘고른다’, ‘은퇴하시는게 좋을 듯’ 등의 댓글이 이어지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반면 ‘힘내세요..다시 좋은모습으로 티비에서 볼수있었으면 좋겠네요~!’, ‘가정을 끝까지 지켜주세요. 실수한 남편을 용서하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는 등의 응원글도 함께 게시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