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이번에는 인슐린이다" 국내 첫 ‘펜형’ 주사제 개발 돌입
상태바
셀트리온 "이번에는 인슐린이다" 국내 첫 ‘펜형’ 주사제 개발 돌입
KEIT 국책과제 수행자로 함께 뽑힌 ‘풍림파마텍’과 4년간 총 40억 투입 2025년까지 상업화 목표 의기투합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06.0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 2공장 전경.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이 국내 의료기기 전문기업과 함께 당뇨병 환자들이 사용하는 인슐린 복제의약품(바이오시밀러) 개발에 본격 나선다.

셀트리온은 최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공모한 ‘맞춤형 진단치료 제품’ 개발 국책과제 수행자로 풍림파마텍과 함께 최종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과제에서 셀트리온은 인슐린 제형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임상 등을 맡는다. 풍림파마텍은 셀트리온이 개발한 바이오의약품을 충진해 사용할 수 있는 자동 프리필드 펜형 주사제(Auto Pre-Filled Pen Type Injector)를 개발한다. 사업 규모는 4년간 총 40억 원으로, 이 중 30억 원은 정부로부터 지원받는다.

양사는 4년간 연구개발을 통해 2025년까지 상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상업화가 이뤄지면 국산 자재를 활용한 최초의 국산 인슐린 펜형 주사제가 탄생한다. 양사는 1회 최대 80유닛(Unit)까지 투여 가능한 펜형 주사제를 환자 편의성을 고려한 자동 주사 방식으로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

현재 전 세계 인슐린 시장의 96%는 오리지널 3사(사노피, 릴리, 노보노디스크)가 독점한 상태다. 국내시장 역시 노보노디스크가 45%를 점유하고 있다. 글로벌 인슐린 펜형 주사제 시장은 매년 9% 정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3년에는 시장 규모가 최소 37조 원 수준에 이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양사의 기술 개발 혁신성과 그간의 개발 노하우 및 향후 시장 경쟁력을 인정받아 국책과제에 선정됐다"며 "국산 자재로 만든 제1호 펜형 인슐린 주사제 개발로 전 세계 당뇨 환자들이 보다 낮은 비용으로 사용편의성이 큰 주사제제의 혜택을 볼 날도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