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작동’ 군부대 이전 부지,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 대상지 공모 선정
상태바
부천시 ‘작동’ 군부대 이전 부지,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 대상지 공모 선정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6.0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는 관내 군부대 이전 부지(작동)가 문화체육관광부의 유휴 공간 문화재생 기본구상방안 연구 대상지 공모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문체부와 지역 문화진흥원 주관으로 총 19개 대상지 중 최종 7개 시설이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를 통해 선정됐다. 6천650여㎡ 규모의 작동 군부대 부지는 보존 가치가 높고 문화적 활용을 위한 잠재력 있는 유휴 공간이라는 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지난해 작동 군부대 부지를 매입해 문화산업전략과 주도 하에 ‘문화의 산업화 기반 구축을 위한 문화예술 창작 공간’과 ‘시민 휴식을 위한 도심 속 친환경 복합문화공간’을 함께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부지에 조성할 ‘교육·과학·문화 테마파크’는 미래산업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과 레지던시, 고품격 예술문화활동 공간과 전시시설·미술관 등을 설치해 다양한 방법으로 시민들에게 접근하고자 초석을 다지고 있다.

시는 이번 공모를 통해 국가사업과 연계해 개발 방안을 모색하고 시민이 활용할 수 있는 알찬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작동 군부대 이전 부지의 지역적 가치와 문화재생사업의 활용 가능성을 높이고, 효율적인 개발을 위한 방향성을 도출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성준 문화산업전략과장은 "이번 공모 선정은 작동 군부대 개발을 위한 첫걸음으로 의미가 있다"며 "오랜 기간 군부대와 녹지로 단절된 상태로 침체된 작동 단독주택지구와 연계해 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 생활을 더 풍요롭게 만들기 위한 기본 구상 방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