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연수구 고교생 확진에 신속한 전수 검사 나서
상태바
인천시교육청,연수구 고교생 확진에 신속한 전수 검사 나서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이 연수구 소재의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1학년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전수검사에 나섰다. 

6일 남동구와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남동구 거주자 3명이 서울 소재 방문판매업체인 리체웨어를 방문한 뒤 지난 1일 감염된 A(72·여)씨의 가족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손녀인 B(16)양은 지난 4일 A씨와 접촉한 뒤 감염 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연수구 인천뷰티예술고에 재학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시교육청은 지난 5일 오후 10시께 확진 상황을 보고받은 후 6일 새벽에 해당 학교에 전수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 후 해당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최근에 등교한 1·3학년 학생들과 교직원 등 총 463명(1학년 184명, 3학년 176명, 교직원 78명, 외부인력 25명)을 소집해 전원 검체검사를 진행하는 중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시 보건당국에 학생 및 교직원에 대한 신속한 검사 요청과 교육청에서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비상근무할 예정"이라며 "인근 학교 학부모들과 시민들의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신속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