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한얼공원 현충탑서 소규모 현충일 추념식
상태바
군포 한얼공원 현충탑서 소규모 현충일 추념식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지난 6일 한얼공원내 현충탑에서 한대희 군포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를 열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이날 추념식에서 한대희 시장은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귀감으로 온 국민이 하나가 돼서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와 번영의 대한민국과 군포의 미래를 건설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6월 말 개관 예정인 군포시 보훈회관이 숭고한 애국정신을 선양하고 계승, 발전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포고 2학년 우연서 양이 2019년 보훈문예작품 공모전 수상작인 김도형의 시 ‘빈들에서’를 순국선열들께 바치는 헌시로 낭송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한대희 시장과 이학영 국회의원, 이견행 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주만길 광복회 군포시지회장과 정선섭 전몰군경유족회 군포시지회장 등 관내 보훈관련단체장 그리고 국가보훈처를 대신해 경기남부보훈지청 이종희 보훈과장이 참석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생활속 거리두기 차원에서 예년보다 대폭 줄어든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국립 대전현충원 참배도 생략하는 등 간소하게 진행됐다.

또한 추념식 장소인 현충탑 주변을 철저히 방역소독했으며 참석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구에서 손소독과 문진표 작성을 하는 등 방역에 주의를 기울였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