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지역문화유산 보존사업 본격화
상태바
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지역문화유산 보존사업 본격화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6.0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8일 대야미지역 공공주택지구 내 대감마을에서 대야미 마을기록사업 중간보고회를 열고, 대야미 문화유산 보존사업 추진상황 점검 및 향후 과제 등을 논의했다.

보고회에서는 올해 초부터 진행돼 온 대야미 아카이브(기록물 관리) 사업의 진행 상황과 그간 10여 차례에 걸친 마을 답사를 통해 수집한 건축·식생 분야에 대한 검토 작업 등이 있었다.

시는 대야미 주민들의 생애에 대한 구술채록사업인 ‘대야미 사람들’, 대야미의 명소 등을 담은 영상기록물 ‘대야미 감각’ 그리고 주민 참여 마을행사 사업인 ‘대야미를 기억하는 법’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대야미의 대표적 민속놀이인 둔대농악의 경기도 무형문화재 지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이들 사업을 10월까지 마친 후 중장기별 자료 활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한대희 시장은 "대야미 지역은 군포의 마지막 전통마을로 기록하고 보존할 가치가 충분히 있는 지역"이라며 "사업적이 아닌 인문적이고 문화적 토대 위에서 검토해 도시가치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대야미의 옛 추억을 되살릴 수 있는 ‘우리동네 박물관’ 조성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재만 대야미 주민대책위원장은 "시가 나서서 아카이브 사업을 추진하는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사라져 가는 마을이지만 나중에 추억할 수 있는 자료들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시는 지난해 11월 대야미 지역의 마을유산을 수집·보존·전승하기 위해 한대희 시장과 마을 주민, 아카이브 전문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대야미 아카이브사업 추진위원회’를 발족한 바 있다.

추진위원회는 대야미 공공주택지구(둔대동·속달동·대야미동 일대 62만여㎡) 내 문화역사유산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LH의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준공이 2023년 말로 예정돼 있어 토지 정비 이전에 마을을 문화유산으로 보존하고 있는 아카이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시 문화체육과(☎031-390-074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