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道 첫 대중교통 컨트롤타워 ‘경기교통공사’ 연내 설립 시동
상태바
광역道 첫 대중교통 컨트롤타워 ‘경기교통공사’ 연내 설립 시동
공사 설립안 심의위 통과… 도는 올 추경에 자본금 185억 전액 출자키로
1본부 5부서 88명 구성… 5년간 생산유발 1323억·고용창출 1000명 기대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06.10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 핵심 교통정책 중 하나인 ‘경기교통공사’ 설립을 위한 행정절차가 마무리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8일 경기교통공사 설립(안)이 ‘경기도 공기업 설립 심의위원회’를 통과, 연내 설립을 목전에 뒀다.

심의위원회는 이날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공무원, 외부전문가 등이 모여 적정성, 타당성, 충실성, 수익성, 파급효과 등을 면밀히 검토해 교통공사 설립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경기교통공사는 도시, 도농복합 등 지역별 특성이 매우 다양한 도내 시군의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광역적으로 관리해 효율성을 높이는 교통전담 기구다.

도는 올해 추경에 자본금 185억 원을 전액 출자해 교통공사 설립을 본격 추진한다.

설립 형태는 서울·인천·부산 등 타 시도 교통공사 사례와 같이 ‘지방공사’ 형태다.

조직은 1본부 5부서(경영지원부, 버스운영센터, 준공영운영부, 교통시설부, 철도운영부), 운영 인력은 총 88명(버스 운전원 포함)으로 구성된다.

도는 조례 제정, 정관 마련, 임원 공모·임명, 설립 등기 등의 절차를 완료해 올 하반기 공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달 열리는 ‘제344회 도의회 정례회’에 공사설립 및 운영 조례, 출자계획 사전 동의안 등을 안건으로 상정한 상태다.

동시에 주사무소 입지 선정을 위한 공모도 진행한다.

특히 균형발전 차원에서 북부 및 자연보전권역 17개 시·군이 대상이다.

특히, 도는 공사출범 초기에는 조직 안정화에 주력하고, 수요 맞춤형 버스 운영, 노선입찰 방식 경기도 공공버스제 운영, 철도 운영관리, 환승시설 구축 운영 등 4대 전략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아울러 각종 교통 신사업을 개발하고 운영해 향후 5년간 생산유발효과 1천323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516억 원, 고용창출효과 1천여 명에 이르는 경제적 파급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심의위원장을 맡은 유정훈 아주대 교수는 "경기교통공사는 국내 광역도 최초로 만들어지는 대중교통 컨트롤 타워"라며 "앞으로 공공성 강화 목적에 걸맞은 교통공사 역할을 충실히 해달라"고 조언했다.

도 관계자는 "경기교통공사가 대중교통이 자가용보다 편리한 경기도를 실현하는데 일조할 것"이라며 "광역교통난 해결 등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교통정책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2월 공기업 설립을 위한 법적 절차인 지방공기업평가원의 설립 타당성 검증을 성공적으로 통과해 교통공사 설립안을 수립했다.

이어 4월에는 ‘온·오프라인 병행 주민공청회’를 열어 설립 시기와 규모 등에 대해 전문가와 주민 등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하고, 5월 행안부와 사전협의를 진행해 최종 설립 동의를 얻어낸 바 있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