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 시동
상태바
양주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 시동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06.1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에 시동을 걸었다.

17일 시에 따르면 경기북부지역 이전 추진 대상 5개 공공기관 중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교통공사, 경기도환경에너지진흥원 3개 기관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역 균형발전과 북부지역 등의 부족한 행정 인프라 구축을 위해 경기남부에 집중된 도 산하 공공기관의 경기북부지역 이전을 추진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시민들도 자발적으로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경기교통공사 양주시 유치 응원댓글 이벤트’,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위한 1인 1아이디어 내기’ 등 공공기관 양주시 유치 참여운동을 전개하는 등 힘을 보태고 있다.

도의 경기북부 이전 추진 대상 기관은 올해 하반기 신설 예정인 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비롯해 경기도일자리재단(부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수원) 등 5개 기관이다. 공모 시기는 7월 중으로, 기관별로 구체적인 시기와 공모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다. 

시는 도 산하 공공기관 북부지역 이전 추진에 발 빠르게 대응, 조학수 부시장을 단장으로 민간단체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공공기관 유치 전담팀(TF)을 구성했다. 특히 시의 우수한 입지 타당성을 분석해 지역적 여건과 비전, 전략 등을 체계적으로 구축해 대응하는 등 타 지자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경기북부지역 간 균형발전과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해 경기교통공사 유치에 본격적으로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경기교통공사 유치 시 보다 효율적으로 경기북부지역 대중교통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수도권 제2순환선, GTX-C노선, 전철7호선(옥정~포천) 연장사업 등 경기북부 광역교통망 확충에 큰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경기도일자리재단과 경기도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위해 적극적인 사업 지원에 나서는 등 특별한 희생을 견뎌 온 경기북부지역의 균형발전을 통한 포용적 미래도시 건설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성호 시장은 "양주시에는 현재 도 산하 공공기관이 전무한 실정으로, 시민의 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에 대한 열망과 의지가 매우 뜨겁다"며 "경기북부지역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