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우이령 탐방로 이용 편의 증진
상태바
양주시, 우이령 탐방로 이용 편의 증진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06.19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북한산 ‘비경’을 간직한 우이령 탐방로의 이용편의 여건을 개선했다.

18일 시에 따르면 국립공원공단과 우이령길 이용 활성화를 위한 논의를 거쳐 탐방로 입장과 예약시간 연장 등 개선 대책을 추진했다.

북한산 우이령길은 양주시 장흥면 교현리와 서울 강북구 우이동을 최단거리로 잇는 옛길로, 1968년 1월 북한 무장공비의 청와대 습격 사태로 인해 민간인의 출입이 전면 금지됐다. 폐쇄 41년 만인 2009년 7월 재개통을 염원하는 시민들과 사회단체, 관련 지자체 등의 노력으로 현재는 부분 개방된 상태다.

그러나 사전예약제로 인한 제한적 이용시간과 방문인원, 예약 접수의 어려움 등으로 시민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탐방로 예약제 확대, 이용시간 연장 등을 담은 개선안을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에 적극 건의했다.

그 결과, 예약 마감 시간을 기존 낮 12시에서 오후 4시로, 입장 마감 시간을 기존 오후 2시에서 4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또 노면 불량 구간에 대한 정기적인 정비, 맨발 걷기를 위한 세족기 설치 등 편의시설을 개선하고, 상시·기획 탐방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이성호 시장은 "우이령길이 보다 편리한 수도권의 걷기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환경부, 국립공원공단 등과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