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재난 대비 도시회복력 증진 급하다
상태바
신종재난 대비 도시회복력 증진 급하다
인천연구원 안전도시 구축 보고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6.23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도시의 기능을 유지하고 신속한 복구를 위한 도시회복력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인천연구원은 22일 ‘도시회복력 증진을 통한 인천 안전도시 구축’ 보고서를 통해 "최근 재난의 양상이 다양화되고 대형재난과 복합재난, 신종재난으로 인해 인명 및 재산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도시 차원의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도시회복력이란 미래 불확실성과 불안정성 저감을 위한 도시 시스템 전반의 변화와 개선을 의미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은 2017년 7월 집중호우, 2019년 9월 태풍 링링 등 자연재난으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대표적 사회재난인 화재는 2018년 기준 총 피해액이 약 400억 원으로 8개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인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도 330명에 달한다.

이처럼 신종재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불가항력적인 재난피해를 최소화하고, 변화하는 재난 양상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한 도시재난정책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인천은 해양도시로 해수면 상승과 태풍, 해일, 연안침식 등 해양재난 발생 가능성이 높아 이를 사전에 예측하고 대비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제안했다. 물순환체계와 녹지체계, 생태시스템이 유지되고 복원될 수 있도록 환경계획을 수립하고, 도시의 자연방재 기능이 강화될 수 있도록 다각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지역 내 원도심의 도시 인프라 노후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원도심에 위치한 단독주택과 반지하주택은 구조적으로 집중호우와 화재에 취약하며 밀도가 높아 재난 발생 시 인명 및 재산피해가 확산될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자연재난 및 사회재난 취약성 분석 결과에 기반한 도시재난정책 수립을 비롯해 ▶도시계획과 도시재난안전계획 간 유기적 연계 강화 ▶인구 감소, 1인가구 및 홀몸노인 증가 등 사회적 변화에 대응하는 선제적 재난정책 수립 ▶도시회복력 정책과 현안 연구를 위한 도시안전연구센터 설립 및 전담인력 확충 등을 도시회복력 증진을 위한 정책제안으로 내놓았다.

조성윤 인천연구원 도시기반연구실 부연구위원은 "인천시는 국제화·산업화·첨단화를 주도하는 대표 도시로, 도시회복력 증진을 통해 선도적 안전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졌다"며 "앞으로 친환경 도시계획을 수립해 자연방재 기능을 회복하고 도시기반시설의 내구성과 안전성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