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여성친화도시 추진체계 실효성 증진 방안’ 발표
상태바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여성친화도시 추진체계 실효성 증진 방안’ 발표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일선 시군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여성친화도시’가 지정돼 있지만, 각 지자체 부서간 협업 부족 및 시민참여단 활동 저조로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의 ‘여성친화도시 추진체계 실효성 증진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여성친화도시는 전국 92개가 지자체가 지정돼 있으며 이중 도내에서는 수원·시흥·안산·안양·의정부·광명·용인·고양·부천·성남·화성·양주·의왕시 등 13개 지역이 해당된다.

이는 광역지자체 중 가장 많으며, 올해 신규 및 재지정 신청 예정지역 등을 고려했을 때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여성친화도시는 지난 2009년부터 여성가족부가 성평등 관점의 도시조성을 위해 여성일자리, 돌봄, 안전정책을 중점으로 추진하는 기초자치단체를 지정하는 사업이다.

이들 지자체는 정책추진 체계를 마련하고 조성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하지만 도내 각 지자체가 여성친화도시로 행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 업무 지침 또는 가이드라인 불충분, 지역별 추진현황이나 노하우 등이 공유되지 않는 문제, 업무 담당자의 순환보직에 따른 발전적 업무 추진의 어려움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와 관련, 연구원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도내 13개 지역의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부서간 협업’이 활성화 부진에 가장 큰 원인으로 꼽혔다.

또 사업추진 파트너인 여성친화도시 협의체나 위원회의 경우에도 형식적으로 운영되는데 그치거나 전문성이 높지 않았다.

지역별로 성평등 정책의제 발굴을 담당하는 ‘시민참여단’ 참여 역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도가 가족여성연구원의 사업기능을 활용해 ▶업무담당 공무원 및 시민참여단 교육 강화 ▶지역네트워크 지원 체계화 ▶성별영향평가와 연계한 여성친화도시 컨설팅 추진 등 현재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구책임을 맡은 노경혜 박사는 "시군별 여성친화도시 조성 추진은 결국 경기도정의 성주류화 실현에 핵심 동력이 되는 만큼 도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