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산사태 등 재난취약지역 80곳 집중관리
상태바
인천시 강화군, 산사태 등 재난취약지역 80곳 집중관리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은 집중호우에 의한 산사태와 산림 재해로 발생하는 인명 및 재산피해를 막기 위해 산사태 취약지역 80곳을 지정해 중점 관리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60년만의 최대인 7개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북상했으며, 특히 9월에 발생한 태풍 ‘링링’은 강한 돌풍과 함께 시간당 최대 50㎜ 이상의 호우로 피해가 속출했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태풍과 국지성 집중호우가 불시에 자주 발생해 예측이 어려운 만큼 산사태 등 재난에 대한 사전예방 및 대비의 중요성이 날로 부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현장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산사태현장예방단 운영을 통해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이장 등 비상연락망을 정비하고 재난발생 시 유관기관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응급복구를 통한 2차 피해를 방지할 방침이다. 또 기상상황 등에 따라 위기단계별로 24시간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산사태 취약지역, 태양광발전시설지 등 산사태 발생 우려지역에 대한 점검·보수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발주 중인 피해예방 사업을 조기에 완료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집중호우에 의한 산사태 등 대책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미흡한 점은 보완해 재난에 철저히 대비하겠다"며 "산사태 등 재난 발생 징후가 발견되면 즉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강화군재난안전관리본부나 읍·면사무소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