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로봇랜드, 테마파크 줄이고 산업공간 넓혔다
상태바
인천로봇랜드, 테마파크 줄이고 산업공간 넓혔다
실행계획 변경안 승인 받아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6.3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 원창동 로봇타워에서 바라본 인천로봇랜드 부지.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 서구 원창동 로봇타워에서 바라본 인천로봇랜드 부지. /사진 = 기호일보 DB

10년 넘게 표류 중이던 ‘인천로봇랜드’가 국내 최대 로봇산업 클러스터로 다시 추진된다.

인천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인천로봇랜드 조성실행계획 변경안을 승인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시가 2007년 로봇랜드 조성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된 이후 경기 침체 등의 이유로 사업이 표류한 지 13년 만이다.

시가 2012년 승인 받았던 계획안은 주차장을 포함한 테마파크 면적이 57%, 도로·공원 등 기반시설을 포함한 비수익 부지가 83%였다. 시는 수익부지 배치 개선을 통해 사업성을 확보하고자 2018년 11월 주거와 산업용지를 포함하는 변경안을 제출했지만 이 또한 승인 받지 못했다.

시는 지난 1월부터 산업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도시공사, 인천테크노파크, ㈜인천로봇랜드 등 관계 기관과 지속적으로 합의 및 설득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주거용지를 없애고 테마파크를 축소하는 대신 로봇산업 클러스터 구축, 미래 로봇산업기술 체험공간 조성 등을 포함한 사업계획에 대해 합의를 이끌어 냈다.

산업부는 시가 제출한 변경안에 대해 3차에 걸쳐 국내 로봇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를 갖고 최종 승인했다. 시도 인천도시공사와 공동사업 시행을 위한 최종 합의를 하고 인천로봇랜드 정상 추진의 발판을 마련했다. 인천로봇랜드는 AI, IoT, 5G 등 4차 산업혁명 첨단 신기술을 접목한 로봇산업 클러스터로 구축될 전망이다.

시는 올해 안에 경제자유구역법에 따른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시와 인천도시공사, 인천TP, ㈜인천로봇랜드와 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후 2021년 인천로봇랜드 마스터플랜 용역, 기반시설 및 공익시설 설계용역 등을 거쳐 2022년 착공하고자 한다. 사업은 2024년 완료 목표다.

시는 인천로봇랜드 및 로봇산업 클러스터가 활성화되면 2030년에는 로봇기업 수 400개 사, 매출 9천240억 원, 고용 6천 명으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2017년 1단계 준공된 로봇타워와 R&D센터 입주율이 95%로 기대가 큰 만큼 국내 주요 앵커기업 유치활동에 주력한다는 입장이다.

박남춘 시장은 "로봇산업 활성화로 청라국제도시를 포함한 서구지역의 자족성을 강화하겠다"며 "베드타운이 아닌 미래 먹거리 산업과 시민이 공존하는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삶의 질을 개선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