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북부 잇는 국도 파주~가평 73㎞ 전면 개통
상태바
도북부 잇는 국도 파주~가평 73㎞ 전면 개통
  • 김상현 기자
  • 승인 2020.06.30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를 동서로 연결하는 국도 37호선이 착공 20년 만에 전면 개통된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도 37호선(파주~가평 73㎞ 구간)은 미개통 구간으로 남아 있던 ‘연천군 청산면 백의리~장탄리 3.5㎞(4차로) 구간’의 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30일 완전 개통한다.

1999년 공사를 시작한 국도 37호선은 자유로 파주 문산나들목에서 임진강을 따라 파주 적성~연천 전곡~포천 영중·일동~가평 청평에 이르는 동서를 연결하는 핵심 도로다.

개통에 따라 파주 문산에서 가평까지 이동 시간이 1시간 이상 단축될 전망이다. 또 장남·적성·장자·백학일반산업단지 등 경기북부 주요 산업단지의 물류비용 절감에 기여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이 기대된다.

특히 현재 공사가 한창인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오는 11월 개통하고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김포~파주, 파주~양주~포천, 포천~화도, 화도~양평 등의 구간이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개통할 경우 경기북부 교통망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그간 경기북부는 남북을 잇는 구리~포천 고속도로, 국도 1호선, 국도 3호선, 국도 43호선 등의 도로망 외에 동서지역 연결 도로가 부족해 인프라 확충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