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드론물류 활성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정책 제안
상태바
안승남 구리시장, ‘드론물류 활성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정책 제안
  • 윤덕신 기자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승남 구리시장이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 부설 미래자치분권연구소 월례포럼에 참석해 구리시의 코로나 선제적 대응사례와 지방정부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지난 29일 열린 포럼은 지방정부의 코로나19 극복사례를 통한 ‘포스트 코로나와 지방정부의 미래’라는 주제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염태영 수원시장, 유창복 미래자치분권연구소장, 정건화 한신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이관후 경남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석했다.

이날 안 시장은 미래자치분권연구소가 코로나 대응 우수사례 발표자로 초청함에 따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가 나아갈 미래를 위해 몇 가지 정책을 제안했다.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세계적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나라로 급부상한 한국의 위상을 바탕으로 우수한 외국인 인적자원 유입정책을 펼쳐 인구절벽 해결 기회로 삼을 것을 제안했다. 

또 수도권 드론물류 활성화를 위해 청와대 이전을 제안했다. 이는 구리시에서 추진중인 농수산물 도매시장 이전에 따른 푸드테크, 푸드팜과 연계한 혁신 물류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고,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물류산업에 혁신을 가져다 줄 것으로 주목받는 드론물류산업이 수도권에 도입되기 위해 선행되어야 할 과제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급변하는 상황에 현장에서 신속히 대응하는 지방자치단체의 활동을 광역, 중앙이 지원하는 구조로 변해야 하며, 이를 위해 중앙의 권한이 지방으로 이양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구리시에서 추진한 코로나 19극복 대응사례로 마스크 대란 예측에 따른 면마스크 제안, 면마스크 전세대 배부, 전 공직자가 참여하는 다중이용시설 소독방역망 구축, 건강상태 질문서 작성, 행정명령준수 모범업소 선정, 대중교통 이용자 마스크 의무착용, 대중교통 사회적 거리두기 전세버스 투입 등 지방정부로서 정부보다 앞선 선제적 대응 시책들을 소개하는 등 자치분권시대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해 참석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