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지평·명달·갈현 공공하수처리시설 신·증설사업 설계용역 착수
상태바
양평군, 지평·명달·갈현 공공하수처리시설 신·증설사업 설계용역 착수
  • 안유신 기자
  • 승인 2020.07.01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은 지평·명달·갈현 공공하수처리시설 신·증설사업의 설계용역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공공하수처리시설은 인구 증가로 인한 용량 부족 문제와 하수처리 미지역으로 분류돼 불편을 겪어 왔다.

군은 경기도, 한강유역환경청, 환경부 등과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올해 국고보조금 신규 사업으로 추진, 내년까지 설계용역을 마무리하고 2022년 착공에 들어간다.

국고보조금은 지평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1천㎥/일)에 112억1천500만 원, 명달 소규모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70㎥/일)에 31억4천100만 원, 갈현 소규모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50㎥/일)에 36억200만 원 등이다.

군은 사업을 통해 지평지역에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귀농인구 및 관광객으로 인한 하수량의 적정 처리를 감당한다. 또 북한강 최상류 지역인 서종면 명달리 지역의 수질 개선과 하수처리 미지역인 옥천면 용천리(갈현마을) 주민 숙원이 해결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양평군의 균형적 지역 발전과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