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화 발판 마련한 인천 로봇랜드
상태바
정상화 발판 마련한 인천 로봇랜드
  • 기호일보
  • 승인 2020.07.01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 오랜 과제였던 ‘인천 로봇랜드’가 다시 시작될 전망이다. 29일 인천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인천로봇랜드 조성 실행 계획 변경안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2007년 로봇랜드 조성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된 이후 경기 침체로 민간 투자유치에 실패하면서 사업이 표류한 지 13년 만이다. 인천시는 애초 서구 청라국제도시 76만㎡에 2013년까지 연간 최대 400여 만 명이 찾는 산업연계형 로봇테마파크를 기획했지만 로봇타워와 R&D센터만 지은 채 테마파크 건설 등 주변 개발이 올스톱됐다. 인천로봇랜드 특수목적법인(SPC)과 인천시가 용지 매각가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2018년 11월 테마파크 용지를 절반가량 줄이고 대신 환금성이 뛰어난 주거용지를 반영해 실행계획 변경안을 마련해 산업부에 제출했지만, 주거용지와 테마파크 비율이 높아 로봇산업 육성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변경 승인을 받지 못했다. 다행이 최근 사업성 확보를 위해 추가했던 주거용지를 축소하고 산업시설용지를 확대해, 로봇산업을 위한 클러스터와 시민 체험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 계획을 확정하면서 산업통상자원부의 승인을 이끌어냈다. 사업자 선정 후 13년간 표류하던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이 이제야 정상화를 위한 발판이 겨우 마련된 것이다.

산자부 승인에 따라 시는 올해 안에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 절차를 이행하고, 이후 2021년 인천로봇랜드 마스터플랜 용역, 기반시설 및 공익시설 설계용역 등을 거쳐 2022년에 착공, 2024년 완료할 계획이라고 한다. 인천시의 계획대로 인천로봇랜드 및 로봇산업 클러스터가 활성화돼 2030년에는 로봇기업 400개 사, 매출 9천240억 원, 고용 6천 명으로 크게 늘어나길 기대한다. 

다만 지난해 9월 무려 7천억 원을 쏟아 경남 마산에 문을 연 국내 최초 로봇 복합문화공간 1단계 사업인 테마파크가 입장객 부족으로 사실상 파산 상태에서 겨우 문만 열고 있는 상황은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이제 시작일 뿐이다. 사업 완료까지 크고 작은 문제도 발생하겠지만 민관 협력을 통해 극복해 인천로봇랜드가 AI, IoT, 5G 등 4차 산업혁명 첨단 신기술을 접목한 국내 최대 로봇산업 클러스터로 구축되길 기원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