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장맛비로 가로수 전도 등 사고 오늘 또 내려… 시설물 관리 주의를
상태바
인천 장맛비로 가로수 전도 등 사고 오늘 또 내려… 시설물 관리 주의를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07.0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천지역에 내린 장맛비로 가로수가 넘어지고 간판이 떨어지는 등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0시부터 30일 오전 8시까지 안전조치 처리 건수는 총 12건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가로수 전도 5건, 건물 간판 탈락 2건, 배관 역류 1건, 기타 4건으로 집계됐다.

29일 오후 10시 44분께 미추홀구 도화동의 한 공사장에 있던 철제 펜스가 넘어졌고, 같은 날 오후 11시 59분께는 남동구 구월동의 한 상가건물 간판이 떨어졌다. 30일 오전 7시 35분께는 남동구 서창동의 한 도로에 있던 가로수가 쓰러졌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안전조치 작업을 마쳤다.

인천지역은 29일 오후 9시를 기준으로 전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데 이어 30일 오전 1시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 30일 오전 6시 30분을 기해 강풍주의보와 호우주의보는 모두 해제됐다.

30일 0시부터 오전 10시까지 지역 내 일일 강수량은 강화군 교동 51㎜, 부평구 45.5㎜, 영종도 42.5㎜, 연수구 37.5㎜, 중구 32.3㎜ 등이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1일 오전부터 비가 다시 내릴 것으로 보여 각종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