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새 4000명 동의 "이재명 지사 무죄" 국민청원
상태바
하루 새 4000명 동의 "이재명 지사 무죄" 국민청원
허위사실 공표혐의 재판 관련 "2심 유죄 판결은 부당" 주장 정상적 도정 수행 유지 호소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7.01
  • 23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죄를 주장하며 경기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직을 유지하게 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 잘하고 투명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무죄를 확신하며 간곡하게 청원 드립니다’라는 제하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이재명 경기지사는 최근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한 3심에서 판결을 내리지 못한 채 대법원 전원합의체에 회부됐으며, 지난 6월 18일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잠정 종결돼 선고를 앞두고 있다"며 "이번 사건은 대법원에서도 쉽게 판결하지 못할 만큼 중대하고, 2심에서 유죄를 선고하면서 판결 내용의 불합리함과 부당함 때문에 많은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경기지사 후보토론회는 이재명 지사에게 가혹하리만큼 정치적 공세가 난무했다"며 "그 과정에서 상대 김영환 후보가 처음부터 끝까지 질문을 빙자해 그가 불법으로 형님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고 ‘진단서를 조작하고 직권을 남용했다’며 공격하는 상황에서 나온 이 지사의 답변은 악의적 질문을 단순히 방어하는 차원에 불과했다"고 변호했다. 그러면서 "제한된 시간과 예·아니오로만 대답하라는 요구 속에서 유도하는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고 해 허위사실 공표라는 것은 억울하다"며 "‘일 잘하는 정치인’으로 평가받는 도지사의 정치생명을 끊는다는 것은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이재명 지사가 경기지사직을 잃는 일은 우리나라 정치사에 크나큰 비극으로 남을 것"이라며 "이재명 지사는 이 나라와 민족에 꼭 필요한 큰 자산이므로 직무는 계속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하루 만인 30일 오후 4시까지 약 4천 명이 동의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지연 2020-06-30 22:46:35
이재명 지사님께서 도정업무를 계속 할 수 있도록 청원에 참여부탁드릴께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0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