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강화교육지원청, 생태환경·평화·역사 교육지구 활성화 위한 교육기부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인천강화교육지원청, 생태환경·평화·역사 교육지구 활성화 위한 교육기부 업무협약 체결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강화교육지원청은 최근 교육지원청 영상회의실에서 (사)인천문화재보존사업단, 강화군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용두레영농조합법인, 강화도시민연대, 생태교육허브 물새알협동조합 등과 생태환경·평화·역사 교육지구 활성화를 위한 교육기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강화 생태환경·평화·역사 교육지구 활성화’ 사업 일환으로 생태환경·평화·역사 교육에 필요한 풍부한 인적·물적 인프라를 갖춘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천문화재보존사업단은 지역 내 학교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문화재교실과 문화재 관람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해 문화재 보존의 필요성과 우리 문화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것으로 예상된다. 

용두레영농조합법인은 농촌 체험과 전통놀이, 마을 주변의 생태·역사 자원을 활용한 체험 교실을 운영을 통해 강화는 물론 도시의 학교들도 삶과 연계한 교육을 위해 널리 이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어 강화군어린이급식지원센터는 병설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어린이들에게 건강한 급식을 제공하고 눈높이에 맞는 영양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교육현장에 건강한 급식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강화도시민연대는 생태환경·평화·역사 분야에서 전문가 인력풀을 제공할 예정이며, 생태교육허브 물새알협동조합은 학생을 대상으로 강화 갯벌 생태교육과 탐조활동 등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들 기관들은 생태환경·평화·역사 교육지구 활성화를 위한 교육기부 참여는 물론 ‘제5회 푸른미래강화교육 축전’ 부스 운영 참여 및 업무 협의로 지역 학생들에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김동래 강화교육지원청 교육장은 "미래교육은 교육청과 학교의 힘만으로는 완성할 수 없다"며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학교와 마을, 지역사회가 만나 생태환경·평화·역사가 살아 숨쉬는 푸른 미래 강화교육의 장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비전을 제시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