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중학생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공식사과!
상태바
김민아, 중학생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공식사과!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JTBC 기상캐스터 김민아가 미성년자 성희롱 구설수에 휩싸인 가운데 공식 사과 했다. 

앞서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은 지난 5월 1일 '왓더빽 시즌2' 코너에서 '중학생한테도 선 없는 김민아...불쌍해ㅠㅠ 중학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왓더빽'(what the bag)은 정부가 대국민 소통 프로젝트라는 명목으로 국민의 가방 안을 직접 들여다보고 각자의 삶의 이야기를 듣는다는 취지의 프로그램이다.

이 영상에서 김민아는 코로나 사태로 온라인 개학을 한 중학생 A군에게 "(중학생 때는)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는가"라고 물었고 A군은 웃어 넘겼다. 

그러나 김민아는 "왜 웃는 거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나?"라고 물었다. 이어 김민아는 "(온라인 개학으로) 집에 있어서 좋은 점도 있나"라고 물었고 A군은 "엄마가 집에 잘 안 있어서 좋다"고 답했다. 이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해요"라고 재차 질문했고 A군은 대답을 하지 못했다.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은 "해당 동영상은 온라인으로 수업을 시작한 학부모와 학생들의 솔직한 생각을 나누려는 목적"이라며 "학생 출연자와 김민아가 나누는 대화 중 일부가 적절하지 못하다는 의견이 있어 해당 부분을 수정해 재게시하고자 잠시 비공개로 설정해놨다"고 했다. 해당 영상은 1일 오후 유튜브 채널에서 비공개 처리됐다.

김민아는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며 사과했다.

김민아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면서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린다.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김민아는 1991년생으로 올해 나이 서른살로 아시아나항공 승무원과 SBS 리포터를 거쳐 현재 JTBC 기상캐스터를 거쳐 프리랜스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각종 유튜브 방송 출연과 롤챔스(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LCK)의 아나운서로 활약하고 있다.

톡톡 튀는 진행과 행동으로 '여자 장성규'란 애칭을 얻으며 사랑을 받고 있지만 일부 네티즌들의 악플에 시달리기도 한다.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 거침없는 입담으로 화제의 인물로 떠오르며 연일 실시간 검색어를 장식한바 있다.

김민아는 1월 17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 출연해 찜질방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

'워크맨'은 세상 모든 직업을 직접 체험하는 웹예능 프로그램으로 진행자인 장성규 대신 직업 체험에 나선 김민아 기상캐스터는 "아침 뉴스에서 기상캐스터를 하는 김민아라고 한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SBS 사옥 앞에서 '워크맨' 제작진을 만난 김민아 기상캐스터는 'SBS에 들어가 보았느냐?"는 물음에 "로비까지는 (가봤다)"며 "시험 보러"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찜찔방 카운터 업무를 시작한 김민아는 직원에게 "사장님한테 돈 빌렸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고, 아버지가 찜찔방을 매매했다는 말에 "둘째 아들을 불러라"라며 엉뚱한 매력을 자랑했다.

 

또 김민아는 직원 복장으로 옷을 갈아입기 위해 여탕에 들어가던 중 자신을 찍던 남자 VJ에게 "들어와"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또 자신을 알아본 군인 장병에게 "뽀뽀해줄까"라고 말하기도해 주변을 당황시켰다.

김민아는 '저 주무르기도 바쁘다'는 찜질방 관계자의 말에 “젖을 주물러요?”라고 되물어 폭소케 하기도 했다.

김민아는 새벽 2시 가량 퇴근 시점에 자신이 청소한 목욕탕에서 씻고 가겠다며 엔딩을 시도했다. 카메라PD와 스태프들은 녹화 종료 시점을 잡지 못하고 정지된 상태였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보여줘?”라며 남성 스태프들을 당황시켰다.

방송후 '김민아'란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자 인지도가 낮은 김민아 기상캐스터 대신 '야구여신' 김민아 아나운서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이후 화제의 인물이 김민아 아나운서가 아닌 김민아 기상캐스터로 알려지며서 '김민아 기상캐스터' 키워드가 검색어에 등장하는 등 17일에 이어 18일 새벽까지 실시간 검색어 상위를 점령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