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와 노래방 구설수 윤아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상태바
이효리와 노래방 구설수 윤아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가수 이효리가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노래방 라이브 방송으로 구설수에 오르자 사과한데 이어 윤아(임윤아)도 사과했다.

윤아는 2일 자신의 SNS에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라는 내용을 담은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를 통해 윤아는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재차 사과했다.

앞서 이효리와 윤아는 노래방에서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하는 시국에 노래방에 가는 건 적절하지 못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을 살펴보던 이효리는 함께 노래방을 방문한 지인에게 "노래방 오면 안 돼?"라 물었고, 윤아는 "마스크 잘 끼고 왔다"고 말했다. 마스크를 끼고 라이브 방송을 이어 가려던 두 사람은 "죄송하다. 다시 오겠다"라고 말한 뒤 방송을 종료했다.

이후 해당 라이브 방송 영상이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며 논란이 일었다. 이같은 반응에 이효리는 윤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삭제하고 2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에 이효리는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라며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하 윤아 자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임윤아입니다. 먼저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