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U 어워즈 신인상, 유영과 러시아 선수 3파전
상태바
ISU 어워즈 신인상, 유영과 러시아 선수 3파전
  • 연합
  • 승인 2020.07.03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 간판 유영(16·수리고·왼쪽)이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케이팅 어워즈 신인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이번 시상식에선 신인상을 비롯해 최우수선수상, 베스트의상상, 최우수프로그램상, 최우수안무가상, 최우수지도자상, 공로상 등 7개 부문의 주인공을 뽑는다. 한국 선수 중 유일무이 최종 후보에 오른 유영은 알렉산드라 트루소바(16·가운데), 알레나 코스톨나야(17·이상 러시아·오른쪽)와 경쟁한다.

유영은 지난 시즌 ‘필살기’ 트리플 악셀 점프를 앞세워 1월 한국 선수 최초 동계유스올림픽 금메달, 2월엔 ISU 메이저급 대회 4대륙선수권대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3월

ISU 피겨세계선수권대회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취소됐다.

수상자는 2019-2020시즌 그랑프리, 그랑프리파이널, 유럽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4대륙 선수권대회 성적과 전문가, 온라인 투표로 가리며 시상식은 11일 오후 11시 온라인으로 열린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