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검토 재고’ 요청
상태바
파주시,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검토 재고’ 요청
  • 이준영 기자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는 ‘6·17 부동산대책’의 후속책으로 파주를 추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검토하겠다는 국토교통부 발표에 대해 2일 국토부에 긴급히 공문을 보내 이같은 방침을 재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파주시 관계자는 "파주는 휴전선 최북단 접경지역으로 군사시설보호구역, 수도권 규제 등 중복규제가 도시발전과 성장을 저해하는 요소로 작용돼 수도권 내에서도 저평가 받아왔다"며 "최근에서야 일부 호전돼 지역사회가 활력을 되찾아 가고 있는 상황이지만 추가지정 검토 발표로 시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13년 전 분양가도 회복하지 못한 상태에서 정부의 조정지역 적용은 집값 폭락에 대한 시민의 경제적 불이익과 심적 박탈감이 지속적인 인구격감과 도시공동화로 이어져 성장둔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이날 공문에서 ‘조정대상자욕 지정 시 남북교류의 연결지점인 파주 발전에 커다란 장애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점을 들어 반드시 재고돼야 한다’며 조정대상지역에 제외할 것을 건의했다.

한편, 실제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파주 운정신도시는 13년 전 동시분양 당시 3.3㎡당 평균 1천100만 원에 분양했으나 현재 매매가는 3.3㎡당 800만~900만 원에 불과해 분양가 보다 1억 원 이상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택 부동산 시장이 과열 상태라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파주=이준영 기자 skypro1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