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서울본부, 영진시장 도시재생 사업 본격 착수
상태바
LH 서울본부, 영진시장 도시재생 사업 본격 착수
  • 조한재 기자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서울지역본부는 ‘영등포 영진시장(아파트)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의 사업시행자 지정 고시가 완료됨에 따라 본격 사업에 착수한다고 3일 밝혔다.

영등포 영진시장은 1970년대 건립된 노후·불량 건축물로 안전진단 결과 재난위험시설 E등급으로 지정되는 등 주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시급한 정비가 필요했지만, 낮은 사업성 및 이주대책 부재 등으로 재개발이 어려웠다.

LH의 사업시행자 지정 고시 및 2019년 12월 도시재생뉴딜 인정사업으로 선정에 따라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마중물 사업비 125억(국비 50억, 지방비 75억) 원을 확보, 사업 착수가 가능해졌다.

LH는 부지면적 2천754㎡에 건축 총면적 2만2천388㎡, 지상 25층 규모의 분양, 임대 아파트 및 판매시설, 오피스텔, 공공임대상가, 생활SOC 등을 건설해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공공임대상가 및 생활SOC는 도시재생 마중물 사업비 지원으로 건설·공급된다. 

지역주민을 위한 체육시설,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공공임대상가로 활용해 영세 상가세입자 등의 둥지내몰림 방지, 지역 내 부족한 생활SOC 확충 및 원도심 내 공공서비스 제공의 거점시설로 활용할 계획이다.

LH는 연내 구역 내 토지등소유자로 구성된 주민대표회의 구성, 설계 및 사업시행계획 인가 등의 절차를 완료하기 위해 전담조직을 갖추고 조속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사업대상지가 위험건축물인 만큼 거주 및 영업자에 대한 안전 보장을 위해 조속한 이주대책을 수립·시행할 수 있도록 한다. 

영등포구, 구역 내 주민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기존 건축물 등에 대한 기본조사 시행, 영업자에 대한 임시이주상가 마련, 아파트 거주자에 대한 이주자금 융자 알선 등의 조치 등도 병행할 예정이다.

오승식 LH 서울지역본부장은 "붕괴위험으로 지역 현안이었던 영진시장 아파트에 대한 사업추진 기대가 큰 만큼, 위험으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고 나아가 도시재생을 통한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주민 및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상가 및 거주자의 원활한 이주대책 마련 등 LH 참여에 따른 차별화된 정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