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 전 멤버 우지윤과 구설수로 관심 받는 가스라이팅 뜻은?
상태바
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 전 멤버 우지윤과 구설수로 관심 받는 가스라이팅 뜻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SNS상에서 전 멤버 우지윤을 언팔로우하면서 다시금 불화설에 휩싸이며 구설수에 오른 가운데 가스라이팅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볼빨간사춘기는 지난 4월 우지윤의 탈퇴로 현재 안지영 1인 밴드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달에는 우지윤이 낯선아이라는 예명으로 신곡을 발표했고, 몇몇 가사를 문제 삼아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36초의 짧은 곡인 `도도`로 안지영을 향한 저격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도도'의 가사에는 '넌 날 밀어버리고', '가스라이팅', '자기합리화', '난 나가'등이 있다.

이에 우지윤은 '볼빨간사춘기 탈퇴 전에 만든 곡'이라며 불화설을 부인했다. 안지영 또한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우지윤과의 불화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언급한 바 있다. 

가스라이팅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가스라이팅(gaslighting)은 상황 조작을 통해 타인의 마음에 스스로에 대한 의심을 불러일으켜 현실감과 판단력을 잃게 만듦으로써 그 사람을 정신적으로 황폐화시키고 그 사람에게 지배력을 행사하여 결국 그 사람을 파국으로 몰아가는 것을 의미하는 심리학 용어이다.

주로 친밀한 관계에서 이루어진다. 하지만 정치계나 연예계에서도 구사될 수 있다. 가스라이팅 구사자들은 상황 조작을 통해 상대방의 자아를 흔들어서 자신의 영향력을 증폭시킨다.

이를 통해 상대방을 자유자재로 가지고 놀 수 있고 그 사람이 가진 재산 등을 탈취할 수도 있다. 가스라이팅 피해자는 자신에 대한 신뢰감을 잃어가게 되고 종국에는 자존감이 없어진다. 가해자들은 상대방의 공감능력을 이용해서 상대방을 통제한다. 동정심을 이용해서 타인을 조종하는 소시오패스가 예가 될 수 있다.

가스라이팅은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그 사람이 스스로 의심하게 만듦으로써 타인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로, <가스등(Gas Light)>(1938)이란 연극에서 유래한 것이다.

거부, 반박, 전환, 경시, 망각, 부인 등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그 사람이 현실감과 판단력을 잃게 만들고, 이로써 타인에 대한 통제능력을 행사하는 것을 말한다.

가스라이팅은 <가스등(Gas Light)>이라는 연극에서 비롯된 정신적 학대를 일컫는 심리학 용어로, 이 연극에서 남편은 집안의 가스등을 일부러 어둡게 만들고는 부인이 집안이 어두워졌다고 말하면 그렇지 않다는 식으로 아내를 탓한다. 이에 아내는 점차 자신의 현실인지능력을 의심하면서 판단력이 흐려지고, 남편에게 의존하게 된다.

안지영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우지윤 SNS 계정을 언팔한 것과 관련해 "실시간 검색어에 하루종일 오르내리고, 악플과 비난, 추측성 기사로 매주 심리상담을 받고 우울증으로 힘들다. 밤마다 꿈에 나와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한다.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했다"고 설명했다.

안지영은 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했었고,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다. '자필 입장문'에서도 마찬가지다"라며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도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간다"라고 말했다.

이어 "낯선아이(우지윤)의 '도도'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다. '섬'도 마찬가지다. 의도가 어찌 됐던 나는 누가 봐도 내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내가 언팔한 이유를 보니 이제 속이 좀 시원해졌냐. 나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다. 내 개인 SNS인데 팔로 하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이제 이런 일로 이슈화되고 싶지 않다"며 강조했다.

끝으로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한다. 그렇지만 비교해가면서까지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교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