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MC 송해 나이 아흔 넷!...'리틀 혜은이' 요요미 출연!
상태바
전국노래자랑 MC 송해 나이 아흔 넷!...'리틀 혜은이' 요요미 출연!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가수 요요미가 국내 최고령 MC '송해'가 진행하는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1994년생으로 올해 나이 스물 일곱살인 요요미(박연아)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2018년 싱글 앨범 '첫번째 이야기' 데뷔해 그해 제1회 그린어스 어워드대상 BEST 트롯상 여자부문상을 수상했다.

2018년 데뷔한 요요미는 TV조선 '미스트롯'과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유산슬과 출연해 관심을 받았던 '아침마당'과 달리 통편집을 겪은 '미스트롯' 참가에 대해 "덕분에 스스로 많이 부족한 사람이라는 걸 느끼게 됐다. 그때 만약 큰 관심을 받았다면 기고만장해졌을 지도 모르는 일"이라고 회상했다.

'별명 부자'로 손꼽히는 그녀는 '고속도로 아이유', '중통령(중년들의 대통령)', '해피바이러스'외에도 '제 2의 혜은이' 라는 수식어를 보유하고 있다.

"실제로 혜은이 선배님의 노래를 듣고 트로트에 빠졌고, 혜은이 선배님의 노래를 가장 즐겨 부른다"는 요요미는 "아직까지 만나 뵙진 못했지만 마주한다는 상상만 해도 가슴이 떨린다. 선배님의 이름에 누가 되지 않도록 실력을 갈고 닦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18번 애창곡' 역시 혜은이의 '제3한강교'라고 꼽으며 "셀 수 없을 만큼 많이 불렀다. 어렸을 때부터 동요 대신 '제3한강교'를 불러 주변에서 다들 신기해 했을 정도"라고 밝혔다.

1927년생으로 올해 나이 아흔 네살인 송해는 현역 방송인 중 최고령으로, 지난 1980년부터 KBS 1TV '전국노래자랑' MC로 활약 중이다. 대중적 사랑을 받는 장수 프로그램의 최고령 MC인 것. 그만큼 많은 이들이 그의 건강 상태에 관심을 표하고 있다.

송해와 그의 옆에서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해보는 것이 소원이라 말하던 임수민 아나운서가 MC를 맡아 최상의 호흡을 자랑한다.

1967년생으로 올해 나이 쉰 네살인 임수민 아나운서는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출신으로 1991년 KBS 1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대국민 참여형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이자 국내 최장수 프로그램인 KBS1 예능 '전국노래자랑' 진행자 송해는 1927년생으로 올해 아흔 네살로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산업화와 민주화 시대를 모두 경험한 역사의 산증인이다. 

국내 최장수 프로그램인 KBS 1TV '전국노래자랑' MC 송해는 아흔 네살의 나이에도 강인한 체력은 물론 짱짱한 기억력을 유지하고 있다.

'전국노래자랑'은 일요일 낮 12시 10분에 KBS1 TV에서 방송 중인 시청자 참여 음악 경연 프로그램으로 최장수 프로이며 일요일 낮에 10%가 넘는 시청률을 지속적으로 기록하고 있는 서민 프로그램이다.

시작할 당시에는 그 지역에서 노래 잘하는 사람을 뽑고 상반기 하반기 우승자를 뽑고 연말에는 최종 우승자를 뽑는 나름대로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이었다. 그러나 현재는 지역 주민들의 흥겨운 노래 마당이며 특산물 소개 마당이다. KBS에서 '아침마당'과 함께 부담 없이 전 국민이 즐기는 장수 프로그램이다.

1988년 이후로 송해가 진행을 하고 있으며 중간에 한번 개편과 함께 진행자가 바뀌었으나 시청자들의 항의와 요구가 이어져 결국 6개월 만에 송해가 다시 진행을 맡았다.

이후 매주 일요일이면 송해와 송해 나이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