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지역 묶인 인천, 아파트값 잡힐까
상태바
규제지역 묶인 인천, 아파트값 잡힐까
6·17 이후 상승세 주춤 0.27%p↓ 수도권·전국 평균보다 저조 눈길
전지역 매수 타격 속 동구 하락세 지역 반발에도 '부동산 흐름 유지'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7.06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원도심 전경. <기호일보 DB>

정부의 6·17 부동산대책 이후 인천 전역에서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가 일제히 꺾였다.

정부 정책에 반발하는 민원이 곳곳에서 빗발치면서 지역 정치권이 사태를 수습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이 같은 흐름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5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인천은 정부의 부동산대책으로 강화·옹진군을 제외한 나머지 8개 구가 규제대상지역에 포함됐다. 이 중 연수·남동·서구 등 3개 구는 투기과열지역에 포함돼 은행 대출 및 전매 제한 등 고강도 부동산 규제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한 영향은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지난달 마지막 주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인천은 지난해 평균 -2.11%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을 보였지만 5월 말 0.19%, 6월 초 0.21%, 6월 중순 0.34%까지 오름세를 탔다. 하지만 정부 규제가 시행되자 6월 29일 기준 0.07%로 전주 대비 0.27%p 곤두박질쳤다. 이는 전국(0.13%) 평균이나 수도권(0.16%)·지방(0.10%)과 비교해도 저조한 수치다.

특히 동구는 연수·부평·서·남동구가 올 한 해 전년 대비 각각 9.88%, 7.33%, 6.83%, 6.35%에 이르는 아파트 매매가격이 오른 데 반해 지난해(-1.09%)에 이어 마이너스성장(-0.58%)을 이어갔다. 동구는 최근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호조세에 힘입어 6월 중순 0.08%까지 소폭 올랐지만 정부 규제 이후에는 -0.08%로 하락 반전했다. 나머지 구는 동구와 같은 역성장은 피했지만 6·17 이후 모두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연수구는 같은 기간 0.53%에서 0.10%로, 부평 0.59%에서 0.07%, 미추홀 0.13%에서 0.05%, 계양 0.27%에서 0.08% 등으로 조사됐다.

한국감정원은 인천이 규제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전반적으로 매수세가 감소했고 연수구는 송도·동춘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미추홀구는 학익·주안동 위주로 상승해 왔으나 6·17 이후 상승 폭이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동구는 송현동의 기존 아파트 위주로 수요가 감소하면서 하락 전환된 것으로 판단했다.

한편, 지역 정치권 등은 7월 국회에서 규제지역 일부 해제와 실수요자, 생애 최초 구입자 등 서민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6·17 대책 후속 입법을 강구하고 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