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반경 300m’ 피해지역 제한 반발
상태바
‘소각장 반경 300m’ 피해지역 제한 반발
수원 영통 자원회수시설 괜찮나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0.07.06
  • 18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앞에서 한 주민이 소각장 운영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기호일보 DB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앞에서 한 주민이 소각장 운영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기호일보 DB

최근 수원시 자원회수시설(영통소각장)에서 검은 연기<본보 6월 5일자 18면 보도>가 보인다는 주민 목격담이 이어지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이 해당 시설의 폐쇄를 요구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하는 등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5일 수원시와 자원회수시설 중단 및 이전을 위한 비상행동위원회(비상위)에 따르면 비상위는 지난달 초부터 자원회수시설의 중단 및 이전을 요구하는 내용의 온라인 서명을 진행하고 있다. 시·도청 민원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해 현재까지 2천1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상위는 시가 검은 연기의 발생 경위에 대해 최근 뒤늦게 조사를 시작하는 등 지역주민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앞서 일부 영통구 주민은 4∼5월 자원회수시설 굴뚝에서 발생한 검은 연기 사진을 지역 커뮤니티에 게시했으며, 시설 입구에서 소각장 운영 중단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하기도 했다.

당시 시와 자원회수시설 측은 굴뚝자동측정기(TMS)를 통해 검은 연기가 발생한 당일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농도를 확인했으나 이상이 없었다며 단순 착시현상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비상위는 1999년 10월 가동을 개시한 자원회수시설이 이미 내구연한인 15년을 지나 20년을 넘기고 있다며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준의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시설의 안전성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환경부의 ‘2018년 전국폐기물처리시설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현황’을 보면 영통구 자원회수시설의 대기오염물질(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먼지 등) 배출량은 71t가량으로, 도내 폐기물처리시설 중 가장 많은 양의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다.

또 시가 시설 주변 300m 이내 거주민 7명을 비롯해 시의원과 전문가 등 13명으로 구성돼 있는 주민협의체와 자원회수시설 운영과 관련한 사항을 의논하고 있지만, 정작 주민협의체가 주민을 대표할 수 있는 구성이 아니라는 게 비상위 입장이다. 특히 시가 시설로부터 반경 300m 이내를 영통소각장 운영으로 인한 피해지역으로 제한하고 매년 5억 원가량을 주민협의체 지원기금으로 지급하고 있는 점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비상위는 6일 지역 시민단체를 비롯해 인근 아파트 단지 입주자대표와 1인 시위 참여자 등으로 공동위원장을 구성한 주민단체를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김영진(53)비상위 공동위원장은 "해당 시설이 많은 양의 대기오염물질을 도심 한가운데서 배출하고 있지만 시는 법적으로 하자가 없다는 사실만 강조하고 있다"며 "해당 시설을 폐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추후 피해 범위를 분석하는 환경상 영향조사를 진행할 경우 주민들이 요구하는 지점을 위주로 측정할 예정"이라며 "2018년 2월 주민협의체와의 대보수 협의와 관련해서는 주민협의체 구성 당시 협약에 따른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준우 2020-07-06 15:27:14
각종 지원을 해주며 특혜를 지원해주는 주민들이 '주민협의체'인가요? 실상 주민들은 존재여부도 모릅니다. 이렇게 주거지역에 근접해 있는 소각장은 전국 어디를 둘러봐도 없습니다. 아이들이 주민들의 건강이 크게 염려되고 있습니다.

홍길동 2020-07-06 15:14:14
주민협의체 단체명 참 잘 지었네요. 마치 주민들과 소통하고 의견 수렴하여 소각장하고 협의하는 단체처럼 보이네요.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게 문제죠. 다시 뽑읍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