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선수들이 기댈 건 하반기 종목별 대회뿐
상태바
학생선수들이 기댈 건 하반기 종목별 대회뿐
올 종합체육대회 안 열린다
  • 연합
  • 승인 2020.07.07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체육회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올해 제101회 전국체육대회, 제49회 전국소년체육대회, 2020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등 각종 종합체육대회 미개최를 결정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 중재로 올해 전국체전 개최 지방자치단체인 경북을 포함한 5개 지자체가 지난 3일 전국체전 1년 순연에 합의한 후속 조처다. 체육회는 이사회의 서면 결의와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전국체전 순연을 확정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난달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상황에 따른 전국체전 개최 1년 순연을 차기 전국체전 개최 지자체에 요청했다. 내년 전국체전 개최지인 울산시를 필두로 전남(2022년), 경남(2023년), 부산광역시(2024년) 관계자들은 코로나19로 올해 경북의 문제제기에 공감하고 대승적인 양보와 타협으로 전국체전을 1년씩 미루기로 의견을 모았다.

체육회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1950년 취소된 31회 전국체전을 대회 횟수에 포함하고, 1951년 대회를 32회 대회로 개최한 사례를 들어 내년 경북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을 102회 대회로 치르기로 했다.

또 소년체전은 학생선수의 진학에 큰 영향을 끼치는 점을 고려해 하반기 열리는 종목별 전국대회를 통해 학생선수의 대회 출전 기회를 마련하고, 대회 미개최에 따른 불이익이 없도록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