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道 미세먼지 저감 최우수 시군에 선정
상태바
안성시, 道 미세먼지 저감 최우수 시군에 선정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2020년 경기도가 평가한 미세먼지 저감 최우수 시군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안성시는 2018년 기준 초미세먼지 나쁨 초과 일수가 120일인 미세먼지 최악 오염 지역이라는 결과로 대기 청정 도농복합도시로만 알고 있던 시민들에게 큰 충격과 불안감을 안긴 바 있다.

이에 시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각고의 노력으로 2019년 기준 나쁨 일수가 30%(2018년 120일→2020년 85일) 감소했으며, 계절 관리제 기간 내(2019년 12월 ~2020년 3월) 초미세먼지가 전년도 대비 28%(46㎍/㎥→33㎍/㎥) 저감하는 등 우수한 실적을 인정받아 이번에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최우수 시군에 선정됐다.

2018년 기준 미세먼지 나쁨 일수가 최악을 기록한 원인은 중국 발 미세먼지, 평택항 대형선박, 충남지역 석탄 화력 발전소 등에서 발생된 미세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안성시로 유입한 외부요인과 노후 경유차 등 이동오염원, 중소사업장 등 먼지배출, 불법소각, 대형공사장 등에서 발생하는 먼지를 내부요인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과학적으로 미세먼지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한경대학교에 미세먼지 발생 원인분석 및 대기 질 개선 연구용역을 의뢰해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11월 연구결과가 나오면 미세먼지 원인별로 맞춤형 대응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외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경기 남부권-충남 환황해권 12개 시군이 미세먼지 공동대응 협력 체계를 구축해 충남지역 30기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미세먼지 저감 방안과 평택항 육상전력 공급설비 설치를 검토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

시는 내부적 발생원인 중 하나인 도로상 발생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긴급하게 예비비 1억7천700여 만원과 추경예산 2억6천여만 원을 세워 미세먼지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유치원 및 초등학교, 노인 관련 시설 인근도로 및 주요도로에 읍·면·동별로 살수차 총 16대를 임대 배치, 주 1회 도로에 산재하는 미세먼지 유발물질(타이어 가루 등)의 집중 제거했다.

또한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비상 저감 조치 발령 시 회피 시설로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승강장형 미세먼지 쉼터 4곳을 조성했으며, 경로당 등 노인시설 48곳을 미세먼지 쉼터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읍·면·동 청사, 시청민원실, 도서관 등에 미세먼지 마스크 자판기를 설치해 비상 저감 조치 발령 시 저렴한 가격에 신속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특히 올 들어 지난 1월 6일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반기문 위원장이 직접 참석해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타운홀 미팅을 안성시에서 개최하는 등 지역주민의 의견을 중앙정부에 건의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보라 시장은 "미세먼지 마스크 자판기와 도로 청소를 위한 살수차 운행 등 시민들이 몸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사업 추진으로 경기도에서 실시한 평가에 좋은 성적을 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