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7월 중 소부장 산업 육성 기본 계획 수립
상태바
경기도, 7월 중 소부장 산업 육성 기본 계획 수립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1년을 맞은 시점에서 도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산업계의 변혁을 꾀한다.

7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를 구성하고 각종 사업을 벌여 일본에 의존하던 소부장 산업 생태계 변화를 시도했다. 

특히, 도는 지난 5월 ‘경기도형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기본계획’ 연구 용역을 완료했다. 

용역은 ‘글로벌 소재부품장비 산업생태계의 거점 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핵심전략 품목 선정 및 육성, 대중소기업 상생기반 구축, 산학연 클러스터 촉진 등 3대 전략을 목표로 추진됐다.

향후 도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하고 이달 중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향후 5년간 최소 2천억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 소부장 관련 연구개발(R&D)과 판로지원, 인프라 구축 등을 실현한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일본 수출규제를 극복하는 단기적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진정한 기술독립과 기술 강국의 토대를 다져야 할 때"라며 "장기적 관점에서 적극적으로 소부장 기술 개발과 투자 유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