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인천북항배후단지 북측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인천북항배후단지 북측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북항배후단지 북측(서구 원창동 435번지 일원) 1차 공급분 3개 필지 총 5만2천413㎡의 입주기업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선정된 업체는 A필지 영림목재㈜, C필지 ㈜우드뱅크, D필지 ㈜씨맥 등이다.

당초 IPA는 4개필지에 대한 입주기업 모집을 진행했으나, B필지(1만3천714㎡)는 1개 기업만  신청해 유찰됐다.

A필지(1만7천826㎡)는 2개 기업, C필지(1만7천676㎡)는 3개 기업, D필지(1만6천911㎡)는 2개 기업이 각각 신청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평가를 진행했다.

이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외부전문가 8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신청기업의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사업능력(20점)▶투자 및 자금조달 계획(20점)▶화물 실적 및 유치 계획(30점)▶고용 및 물류시스템 구축 계획(15점)▶건설계획(5점)▶환경·안전 및 사회적 기여(10점)를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IPA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각 기업과 사업계획 세부내용을 바탕으로 협상을 거쳐 오는 9월까지 사업추진계약 체결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계약 체결 이후 각 기업은 비관리청항만공사 등을 포함한 각종 인허가 절차에 대한 승인을 득한 후 상부시설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한편, IPA는 이번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지 못한 B부지 및 1차공급에서 제외됐던 3개 부지(E, F, G)는 공급일정을 재 수립해 연내 입주기업 선정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