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원미서,인터넷 방송인 진워렌버핏 숨진 채 발견
상태바
부천 원미서,인터넷 방송인 진워렌버핏 숨진 채 발견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지역 한 아파트에서 인터넷 방송인 진워렌버핏(40·본명 진현기)이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부천 원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중동 한 아파트  보도블록에 진씨가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119 구조대는 현장에 출동했지만, 진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진씨는 인터넷 방송에서 ‘진워렌버핏’이란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인근 다른 아파트 단지에서 거주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현장 아파트 폐쇄회로(CCTV) 영상에 진씨가 혼자 이 아파트 꼭대기 층인 20층에 올라가 복도에서 투신하는 모습이 포착된 점을 들어 진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진씨는 지인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SNS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문자에는 특정 인터넷 방송인과 법적 다툼을 벌이며 갈등을 빚었던 내용도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진씨의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