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크루즈 해외 입국자 임시숙소 되나
상태바
인천항 크루즈 해외 입국자 임시숙소 되나
허종식 국회의원, 항만공사에 제안 주민의견 수렴 안거쳐 비판 목소리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7.09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사진 = 기호일보 DB

정치권에서 해외 입국자들의 임시생활시설로 인천항 크루즈를 활용하자는 제안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주민 의견 수렴 없는 일방적인 제안으로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목소리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미추홀갑)국회의원은 8일 인천항만공사(IPA)와 정책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해외 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이 필요하지만 시설 주변 주민 반발 민원도 큰 상황"이라며 "대안으로 크루즈를 해외 입국자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IPA와 질병관리본부에 제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크루즈업계 지원도 되고, 인천과 경기 주민들의 반발도 잠재울 수 있어 효과적이라는 판단이다.

IPA는 허 의원의 제안에 따라 300∼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국내외 크루즈 선사 섭외에 나섰고, 일부 선사는 긍정적으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인천과 경기 내 호텔과 연수원 8곳을 해외 입국자 임시생활시설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임시생활시설은 증상이 없고 국내에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 입국자가 2주간 머물며 자가격리하는 시설이다. 그러나 무단이탈 사례가 발생해 시설 주변 주민들의 반발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송도 8공구에 인접해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다. 오는 15일부터 입주를 시작하는 송도 더샵마리나베이와는 3㎞ 정도 떨어져 있어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이 때문에 허 의원이 인천항 크루즈 활용을 제안하기 전에 주민들의 의견 수렴이 필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허 의원은 "현재 이용 중인 해외 입국자 임시생활시설 주변 주민들의 반발이 심해 인천시 공무원들이 호텔, 연수원 등 찾아보고 있지만 모두 거절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주민 친화시설이 아니다 보니 대안이 필요한데, 코로나19 여파로 운행 중단된 크루즈를 활용하면 이용료도 선사에 지불할 수 있어 민원도 해결하고 업계 지원도 가능한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