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의료기기 임상평가 지원센터 건립 올인
상태바
市, 의료기기 임상평가 지원센터 건립 올인
정부 3회 추경 때 국비 반영 실패 복지부 설득·관련기관 밀착 협의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7.09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 송도국제도시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시가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내 의료기기 임상평가 지원센터 건립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정부의 3회 추경 때 예산 반영이 무산됐지만 보건복지부 등의 설득을 통해 반영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8일 시 등에 따르면 의료기기 임상평가 지원센터는 송도 11공구(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내)에 80억 원을 들여 2024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다. 유럽연합(EU)이 신의료기기법(임상평가 기준 강화)을 발효해 내년 5월 26일부터 모든 의료기기는 임상테이터를 중시한 임상평가사의 검증이 수반돼야 수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시는 2024년까지 임상평가사 90명(1회당 10명) 양성과 임상평가 서비스를 대행해 국내 의료기기산업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시는 의료기기 임상평가 지원센터 총 사업비 80억 원 중 올해 예산 15억6천만 원을 정부 3회 추경 때 요구했지만 거절당해 국비 100% 사업에서 시비 30%(24억 원)를 세우는 것으로 변경했다.

의료기기 임상평가 지원센터는 시가 EU의 움직임을 포착한 뒤 복지부에 처음 제안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상태다. 시는 수도권에 의료기기산업이 몰려 있는 것을 장점으로 보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의료기기산업 분석보고서(지난해 12월 발행)에 따르면 의료기기 제조업체는 인천 1천576개(2.56%), 경기 2만3천847개(38.80%), 서울 1만2천391개(20.16%)로 수도권에 61.52%가 몰려 있다.

시는 강원 원주, 충북 청주 등 바이오산업이 강점인 도시들이 유치 경쟁에 뛰어들 수 있다고 보고 복지부 설득과 함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을 방문해 유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강원 내 의료기기 제조업체는 5천277개(8.59%), 충북은 3천83개(5.02%)로 수도권에 미치지 못한다.

시 관계자는 "다른 도시가 나서지 않는, 경쟁이 없는 상태에서 센터를 유치하고 싶다"며 "의료기기산업은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이 굉장히 많고 다른 산업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인천이 선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