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TV 도쿄’ 인터뷰 진정성 있는 화법!
상태바
방탄소년단 지민, ‘TV 도쿄’ 인터뷰 진정성 있는 화법!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방탄소년단 지민이 'TV도쿄' 인터뷰 후 감동을 선사하며 일본 트렌드 장악, 연예인 실트에서 멤버 중 유일하게 4차례나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5일 방탄소년단은 일본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 ~더 저니~(THE JOURNEY)' 앨범 발매 관련해 'TV도쿄'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특히 지민의 인터뷰 내용은 진정성 있는 화법으로 진한 여운을 남기며 지민이 어떻게 세계 최고의 그룹에서 'K팝의 프런트맨'으로 불리게 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지민은 '현재의 인기를 어떻게 느끼는지?' 에 대한 질문에 "저희의 무대나 음악을 즐겨주시고 느껴주신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다. 저희는 관객이 없으면 존재할 필요가 없는 사람들이다. 그런데, 그 이유가 되어주시는 분들이 너무나 좋아해 주시고 '인기'라고 표현을 해도 될 만큼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다는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뿐이다"라며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연습생 시절의 나에게'라는 질문에 "좀 더 나은 내가 되기 위해 채찍질을 할 수 있는 그런 말들을 했을 거 같다"며 누구보다 연습실에 살다시피 했던 지민이기에 팬들의 감동이 더했다.

특히 '동경하는 아티스트는?' 물음에 지민은 "좋아하는 사람은 많았지만 누구처럼 돼야겠다 생각하면서 연습하지 않았던 것 같다"며 "저희가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건 정말 저희가 잘하게 됐을 때 무대를 하는 모습을 그리면서 열심히 했던 것 같고, 지켜 봐주시는 팬들을 보면서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답변해 출발부터 남달랐음을 보여주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