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3종협회, 가혹행위 전수 조사
상태바
철인3종협회, 가혹행위 전수 조사
  • 연합
  • 승인 2020.07.1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철인3종협회가 12개 팀 150여명을 전수 조사해 가혹행위 규명에 나선다.

철인3종협회는 9일 "협회에 등록한 모든 팀, 선수, 관계자 전원을 전수 조사한다. 공정성을 유지하고자 협회가 아닌 외부 기관에 의뢰해 전수 조사를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고(故) 최숙현 선수는 전 소속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감독, 팀 닥터라고 불린 운동처방사, 선배 두 명에게 가혹 행위에 시달렸다. 경주시청, 경찰, 검찰,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등에 호소했지만 보호받지 못한 그는 6월 26일 세상을 떠났다.

철인3종협회는 고 최숙현 선수의 울타리가 되지 못한 막중한 책임을 안고 있다. 협회 등록팀인 경주시청을 관리, 감독하지 못한 책임도 있어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를 약속했고 합숙 훈련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