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인 의원, 사회보장급여법 개정안 등 2건 대표발의
상태바
고영인 의원, 사회보장급여법 개정안 등 2건 대표발의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4년 12월 송파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복지 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사회보장급여법이 제정됐지만, 2018년 증평모녀 사건, 2019년 봉천동 모자사건 등 생활고에 처해 있다 안타까운 결말을 맞은 사건들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고영인(안산단원갑)국회의원은 이같이 고통받는 위기가정을 발굴할 사회보장급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맞춤형 복지급여 안내제도를 도입하고 급여조사에 있어 정부의 행정력을 적극적으로 가용할 수 있게 만드는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여러 시스템에 분절된 채 구축돼 있는 사회보장 정보를 통합하는 종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도록 하고, 민간기관의 사회보장급여 신청 지원의 근거를 마련해 복지급여를 전달하는데 있어 효과를 높이도록 설계했다. 

고 의원은 개정안에 대해 "복지 전달체계 혁신은 큰 예산 수반 없이도 국민들의 보편적 복지의 혜택을 더 누릴 수 있게 하는 계기"라고 밝히고 "국민들이 복지정책에 대한 접근성 강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 의원은 또 소비자를 현혹시키는 부당한 식품 광고를 한 업체에 대해 영업정지 등 실효성 있는 행정제제 수단을 마련하는 식품표시광고법 개정안도 함께 제출됐다.

그동안 중지명령을 받고도 계속 표시·광고를 진행하는 악질적 업체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요구돼 왔다. 

 고 의원은 개정안 내용에 대해  "표시 또는 광고 관리 수단을 강화하고, 식품 등 신뢰도를 제고하는 한편 부당한 표시, 광고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