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공공일자리’ 제공 만 18세 이상 690명 모집
상태바
중구 ‘공공일자리’ 제공 만 18세 이상 690명 모집
  • 한동식 기자
  • 승인 2020.07.1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중구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700명에 달하는 인력을 고용하는 대규모 공공일자리 사업을 펼친다고 9일 밝혔다.

대규모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은 30억 원을 투입해 청년과 취약계층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한 실직과 휴·폐업 등으로 생계 지원이 필요한 구민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모집인원은 690명에 달한다.

근로능력이 있는 만 18세 이상 구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오는 13일부터 24일까지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할 수 있다. 청년(만 18~39세), 취약계층,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및 휴·폐업자는 우선 선발된다. 근로시간은 주 20~40시간이며 최저임금인 시급 8천590원을 적용한다. 일 4시간 주 5회 근무가 원칙이며, 주 30시간을 초과하는 근로인원은 참여 인원의 30% 이내로 제한된다. 4대 보험과 주·월차수당을 지급한다.

사업기간은 8월 10일부터 11월 30일까지로, 주요 사업 분야는 생활방역,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 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문화예술환경 개선, 긴급 공공업무 지원 등이다. 기타 문의사항은 중구청 일자리경제과(☎032-760-6925~9, 7290)로 전화하면 된다. 한동식 기자 dshan@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