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FTA 폐업지원금 희망 양돈농가 오는 31일까지 접수
상태바
이천시, FTA 폐업지원금 희망 양돈농가 오는 31일까지 접수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2020년도 축산 분야 FTA 피해보전직접지불금 및 폐업지원금 지급 대상 품목에 돼지를 최종 확정함에 따라 오는 31일까지 생산지 관할 읍면동에서 지급 신청서를 접수한다.

12일 이천시에 따르면 피해보전직불제는 FTA 이행에 따라 급격한 수입 증가로 국산 축산물 가격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진 경우 일정 부분을 보전해준다.

돼지 사육을 계속하는 것이 곤란하다고 인정되는 축산인이 폐업을 희망하는 경우 3년간 순수익을 지원하는 제도로 지원한도액은 피해보전의 경우 사육규모에 따라 최대 농업인 3천500만 원, 농업법인 5천만 원까지 이다.

또한 폐업지원은 사육규모에 따라 최대 농업인 13억 9천232만 원, 농업법인 19억 8천902만 원까지 지원한다.

피해보전 신청대상은 농업인 등에 해당하고 농업경영체로 등록한 농가로 2012년 3월 15일 이전부터 돼지를 사육·판매한 농가, 자기의 비용과 책임으로 돼지 생산·판매 등을 직접 수행한 농가와 2018년 12월 31일 이전부터 축산업 허가·등록한 곳이다.

또한 폐업지원금 신청대상은 2012년 3월 15일 이전부터 2020년까지 돼지를 사육하고 있는 농가(사육규모 10마리 이상), 농업경영체로 등록한 농가, 2012년 3월 15일 이전부터 돼지를 사육하던 축사·토지 등에 대해 정당하게 소유권을 보유한 농가, 2018년 12월 31일 이전부터 축산업 허가·등록한 농가로 지원대상별 요건들을 모두 충족하여야 지원이 가능하다.

지원을 희망하는 돼지 사육 농가는 축사 소재지 관할 읍면 주민센터에 지급 대상자 자격 증명 서류와 피해보전직불금 및 폐업지원금 지급 신청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8~9월에 담당 공무원의 서면 및 현장조사를 거쳐 지급여부 및 지원금 규모를 결정한 후 지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천시 양돈농가 중 한·미 FTA 때문에 가격하락 피해를 본 농가들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