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자세로 ‘휘는 허리’ 전문가 상담 받고 교정
상태바
잘못된 자세로 ‘휘는 허리’ 전문가 상담 받고 교정
안성시보건소, 초교 5학년 등 2000여 명에 무료로 ‘척추측만증 검진’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7.13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보건소가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척추측만증 무료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안성시 제공>
안성시보건소가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척추측만증 무료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안성시 제공>

경기도 안성시는 13일부터 오는 11월 30일까지 지역 내 36개 초등학교 5학년 및 전년도 유소견자 등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척추측만증 검진을 무료로 실시한다.

12일 안성시보건소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로 가정에서 지내는 시간이 늘면서 잘못된 자세로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오래 사용해 척추측만증(척추가 C자 또는 S자 모양으로 휘는 증상) 발생 위험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아동·청소년기에 척추측만증이 나타날 경우 올바른 성장발달이 이뤄지지 못하는 것은 물론 척추불균형이 발생할 확률이 높으며, 척추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이자 몸의 중심축 역할을 하므로 조기에 바로잡아야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검진은 고려대학교부설 척추측만증 연구소가 각 학교로 방문, 1차 검사(등심대 검사)를 한 후 등심대 측정상 이상이 있을 경우 2차로 척추 X-선 촬영을 실시하게 된다.

또 검사 결과 측만 정도가 15도 이상인 경우 의사와 전문 상담 후 예방체조 권유, 적극적인 치료계획 설계 등 지속적인 관리를 하게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사업이 늦어졌지만, 검진 시 방역지침을 엄격히 준수하며 청소년의 건강한 신체발달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