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박원순 사망’ 서울과 현안 협의 난기류
상태바
道, ‘박원순 사망’ 서울과 현안 협의 난기류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07.13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치적 동반자이던 고(故)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지면서 경기도와 서울시가 협의를 진행해야 할 주요 사안들에 이상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12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와 서울시는 같은 수도권 지자체로서 수도권매립지, 수도권 통합 환승 할인제를 비롯해 다양한 정책을 두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먼저 도와 인천시, 서울시 등은 수도권 통합 환승 할인제 시행에 따른 분담금을 두고 현재 이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가 중재하기 위해 ‘수도권 통합환승 요금제 정산체계 연구용역’을 발주했으며, 도와 서울시도 관련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었다.

또 국토교통부가 올해 수립할 계획인 ‘2040 수도권 광역도시 계획’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에도 경기도와 서울시가 함께 논의를 진행해 나가야 하는 상태다.

특히 이 지사의 공약사업으로 도가 새롭게 추진하고 있는 노선입찰기반 준공영제 시행에 노선 확대를 위해선 매년 서울시와 노선개설 협의를 가져야 한다. 그간 서울시가 경기도 버스의 시내 진입에 보수적인 자세를 취해왔기 때문에 도가 신규 노선을 늘리기 위해서는 정치적인 역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아울러 도는 수원·용인·성남시와 함께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을 위해 서울시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이 역시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 밖에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가 4년 5개월 뒤면 포화상태가 될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에서 대안 마련을 위해서도 도와, 서울시, 인천시가 함께 논의 테이블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주요 정책 결정 과정에 선거로 임명된 서울시장이 부재함에 따라 결단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나온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