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테크노밸리 2년 내 착공 추진
상태바
도내 테크노밸리 2년 내 착공 추진
공공임대 20만 가구 공급도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7.13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오는 2022년까지 제3판교 테크노밸리, 양주 테크노밸리, 용인 플랫폼시티 등 현재 계획 중인 도내 테크노밸리를 조기 착공한다. 또 서민 주거복지 구현을 위해서 같은 해까지 공공임대주택 20만 가구를 공급한다.

경기도가 12일 밝힌 민선 7기 후반기 도시주택분야 정책 운영 방향에 따르면 도는 민선 7기 후반기에 ▶지역 회복력 강화를 위한 산업 다변화 기반 구축 ▶사람과 환경 중심 지속 가능한 도시공간 조성 ▶서민이 행복한 보편적 주거복지 구현 ▶공정 사회를 위한 부동산 공익기능 강화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 등 5가지 전략 아래 도시주택분야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먼저 도는 2021년 제3판교 테크노밸리,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착공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양주 테크노밸리, 용인 플랫폼시티 등 모든 테크노밸리 사업에 대한 공사를 조기에 시작한다.

민관과 공사가 기획 단계부터 공동 참여하는 3기 신도시 조성도 구체화한다. 도는 올해 안에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등 3기 신도시 지구계획 수립을 착수하는 등 신도시 로드맵을 마련할 예정이다.

안양 연현마을 인근 공해공장의 시민공원 탈바꿈도 본격화된다. 도는 올해 안양 연현마을의 아스콘공장 부지를 개발제한구역 훼손지 복구 대상지로 신청하고, 내년에 복구대상지 확정 및 공원시설 결정해 2023년까지 시민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서민 주거복지 구현을 위해서는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0만 가구를 공급한다. 주거급여와 저소득층 매입임대주택 임대보증금, 장애인 주택개조 등이 보다 많은 대상자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부동산 공익 강화를 위해 이재명 지사의 핵심공약 중 하나인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를 확대할 계획이다. 도는 광교신도시 경기융합타운과 평택·파주 지역균형개발 산업단지, 다산신도시를 대상으로 도민환원제를 시행한 데 이어 관련법령 개정을 추진하는 한편 신규사업을 대상으로 후보지 발굴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