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발전이 인천 발전의 근본임을 깨달아야
상태바
인천항 발전이 인천 발전의 근본임을 깨달아야
  • 기호일보
  • 승인 2020.07.14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항만과 관련된 연결 도로 지원은 물론 기존에 만들어진 도로 또한 인수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부산시의 경우 항만계획에 따라 도로를 같이 만들어 교통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따라서 인천시도 기존에 항만공사에서 조성한 도로도 시로 가져가 유지관리보수도 책임지는 등, 기부체납에만 의존하지 말라는  얘기다. 현재 신항대로는 해양수산부가 8차선 중 4차선만 건설 했다. 여기에 시는 인천항만공사의 협의도 없이 아암물류2단지 인근에 주택단지를 만들어 민원발생 요지를 남기는 등 항만과 연계된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관심 없이 땅 파는 데만 열을 올리고 있다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300만 명이 넘는 도시는 일자리 창출이 우선시 되면서 도시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는 것 만큼은 사실이다. 하지만 인천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항만을 뺀 경제발전은 성사될 수 없다. 항만이 활성화되면 인근 배후단지가 산업화되고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되기 때문이다. 

대구광역시를 제치고 인천이 3위 도시로 된 것은 항만일자리 창출로 이뤄졌다고 할 수 있다. 광양시도 항만 때문에 급성장했으며, 지자체의 지원으로 대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인천항은 시의 지원없이도 항만이 발전하고는 있지만 첨예의 조건은 시가 모르고 있다. 

항만의 물동량 증대가 인천경제에 주력할 것이며, 일자리 창출이 될 때 인구 유입은 자동으로 이뤄져  집값  또한 상승 할 것이다. 현재 인천항의  배후단지에 수출입 단지가 조성되고 고부가가치 첨단장치장이 들어서면서 앞으로 인천항의 미래는 밝다고 볼 수 있다.  

이제 인천시는 물동량 500만TEU,해양관광여객 500만 명 유치 등의 향후 10년간 항만공사가 나아갈  비전 2030 중장기 경영목표에 지원과 함께 항만관련에 대해서는 독단적인 생각은 삼가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물론, 정부지원도 필요한 만큼 시 또한 정부지원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야 하며, 특히 도시개발을 앞두고 항만과 연계한 부분들에 대해서는 항만관련기관들과의 협의 등을 통해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